컨텐츠 바로가기

"댄서 자격없다" 차현승에 비난 폭주→'호야' 이호원, 리스펙트('비엠비셔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댄서 차현승이 타깃으로 가장 많이 지목되며, 댄서들의 인정을 받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밤 방송된 Mnet 'Be Mbitious(비 엠비셔스)' 1화에서는 홀리뱅, 라치카의 '헤이 마마' 안무 카피 미션 심사 과정이 그려졌다. 비 엠비셔스는 '스트릿 맨 파이터'에 나올 댄스 크루를 선발하는 프로젝트.

이날 '선미 파트너'와 '솔로지옥'으로 이름을 알린 댄서 차현승은 "쟤는 여자 파트너랑만 한다는 얘기도 많았다. 나 다른 것도 잘한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차현승은 댄서 쿠마신에게 타깃으로 지목당해 당황스러워했다. 쿠머신은 "프로필을 봤을 때 주 장르가 없다고 적혀있더라"며 "이분이랑 붙으면 해볼 만 하겠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차현승은 "만들어진 안무나 무대 퍼포먼스를 플레이어로 잘 보여주고 이런 댄서도 있다는 걸 보여주고싶다"고 설명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등장한 댄서들은 1단계 미션에서 3인 1조로 심사를 받게 됐다. 이들 중 홀리뱅과 라치카, 두 크루에게 모두 리스펙트(Respect)를 받을 댄서는 20명. 만약 한 크루에게라도 리트라이(Retry) 카드를 받게 되면 재심사를 받아야 하고, 재심사에서도 리트라이를 받게 되면 1단계 도전이 바로 종료된다.

홀리뱅에 이어 라치카의 안무 티칭이 시작됐다. 라치카는 안무 카피 미션 전달 당시 걸리시한 동작을 선보여 남성 댄서들을 당황시켰다. 가비는 "이건 춤이기 때문에 잘 소화해주셨음 한다"고 설명하며 안무를 가르쳤다.

이날 그룹 펜타콘의 키노가 댄서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키노는 "리스펙을 따는 게 너무 자신있었다"고 말했고, 같은 조가 된 클라운메이커와 트렌디락에게 "메인하고 싶은 분 있냐. 전 사실 메인 하고 싶긴 하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날 홀리뱅 허니제이는 준비해온 와우 포인트가 뭔지 물었고, 키노는 가장 먼저 "섹시"라고 도발,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또 누님들이시니, 연하남을 얕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클라운메이커와 키노는 "안무를 외우는 데 급급한 것 같다"는 평을 받으며 'retry' 카드를 받았고, 트렌디락은 첫 번째로 'respect'를 받은 댄서가 됐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차현승은 댄서들로부터 가장 많은 지목을 받았다. 타 댄서들은 "인기 많으시다"고 비아냥댔다. 차현승은 댄서들에게 세기 어려울 정도로 연달아 타깃으로 지목됐고, 점점 표정이 굳어갔다.

타잔은 "저 분 춤추시는 걸 한번도 못 봤다"고 했고, 진우는 "솔로지옥 나오셨고, 팔로어가 엄청 많으신 분"이라 말했고, 진은 "멋있는데 춤을 잘 춘단 느낌은 못 받았다"고 비판했다.

백진은 "춤을 추는 인플루언서라 해야 정확하다. 댄서라 하면 안 된다. 지금 춤을 시작하는 친구들에게 정말 잘못된 예라고 생각하고, 본인이 생각했을 때 자격 없는 사람들은 안 나왔으면 한다"고 일갈했다.

이에 차현승은 “솔직히 기분이 안 좋았다"며 "댄서보다 인플루언서라면 그 전엔 제가 댄서가 아니었을까. 전 계속 똑같이 노력했는데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스트릿 쪽 사람들이 방송하는 댄서들을 무시하는 게 크다. 댄서 하면 안무가와 배틀러, 두 부류로 생각하시는데 만들어진 안무를 플레이하는 플레이어들도 많다"며 "방송하는 댄서들도 잘하고 멋있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차현승은 캐스퍼, 해리준과 함께 미션장으로 들어섰고, 두 사람과 달리 "장르가 따로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방송 안무를 하다보니 딱히 제 장르를 개발할 타이밍을 놓쳤다"고 발언, 냉담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캐스퍼에 이어 차현승이 리스펙 댄서가 되며 놀라움을 안겼다. 가비는 "LA에서 활동 열심히 하는 댄서들 같은 느낌이 났다"며 흡족해 했다. 허니제이는 "다른 색깔로 잘 한다"며 "컨트롤이 없어도 느낌 있게 잘한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우, 단, 아인의 안무 카피 미션 결과, 세 사람은 두 팀에게 모두 'retry'를 받아 충격을 안겼다. 특히 진우의 리트라이 소식에 댄서들은 긴장했다. 최로로 'all retry' 조가 발생한 것.

이날 '걸리시 강자' 댄서인 배승윤과 씬은 안무 카피 미션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두 사람 모두 자신의 독보적 캐릭터를 믿으며 희망을 봤지만, 배승윤만이 리스펙을 받았다. 허니제이는 씬에게 "안무 카피 미션인데 자기 스타일이 너무 뚜렷한 것 같다. 되게 장점이긴 한데 때로는 독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다음으론 댄서 타잔이 단과 함께 미션장에 등장했다. '타잔' 이원준은 남성적 피지컬의 소유자로, 라치카의 안무를 특히 힘들어했다.

타잔은 "남성적 동작과 멋을 추구하는 편이라, 걸리시한 건 죽어도 못하겠다"며 힘들어했다. 앞서 가비의 댄스 코칭 때 타잔은 혼자 멍하니 서서 몸을 움직이지 못했다.

그는 "안무 딱 보자마자 억 소리가 났고, 주먹을 입에 넣고 싶었다. 안무 하나하나 하면서, 한 동작 하면서 X됐다, 이런 느낌이 있었다"며 괴로워 했다.

타잔과 단은 라치카의 여성스러운 안무를 강렬한 남성미로 재해석, 자신만의 색깔을 자랑했다. 허니제이는 타잔의 춤 실력에 마음을 빼앗겼고, 그들이 나가자마자 큰 하트를 그렸다.

그 결과, 단은 두 팀 모두에게 리트라이를 받았다. 타잔은 리스펙을 받았다. 가비는 "바지를 잡으시던 게 아직도 자꾸만 생각난다"며 수줍어 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아이돌 출신 댄서 노태현과 이호원이 심사장에 입장해 주목받았다. 노태현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갔을 때도, 1분 정도 안무는 15분 안에 카피할 수 있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호원도 "솔직히 저는 제가 제일 잘할 것 같다"며 아이돌 경험을 자랑스럽게 어필했다. 그는 "똑같은 안무를 배우면 제가 무조건 누구보다 잘한다는 생각은 옛날부터 있었다. 정확한 각도, 박자, 계산, 완벽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호원은 지나치게 높은 텐션으로 첫 번째 도전에서는 리트라이를 받았고, 급기야 스트릿 댄서 오천에게 안무를 물어봤다.

이윽고 마지막 안무 카피 미션이 시작됐고, 마스터 군단은 애매한 표정을 지었다. 노태현의 안무 카피 결과는 최종 리트라이였다. 이호원은 홀리뱅과 라치카 모두에게 리스펙트를 받으며 최종 진출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