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당시 계엄군, 42년 만에 희생자 가족 찾아 사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때 진압 작전에 참가한 계엄군 3명이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사죄했습니다.

1980년 5·18 당시 제3공수여단 소속 박 모 중대장과 김 모 중사, 제11공수여단 최 모 일병은 광주 전일빌딩에서 열린 5·18 관련 사진전에 참석해 피해자 가족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머리 숙여 "늦었지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너무 죄송하다, 우리가 당시 너무 심했다"고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