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3000t급 잠수함 여군 첫 승선…"도산안창호함 3명 선발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도산안창호함 시운전 모습. [사진 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군의 3000t급 잠수함에 여군 승조원이 처음 승선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군에서는 잠수함에 여군을 배치하지 않았다.

24일 해군에 따르면 잠수함 여성 승조원 선발 계획이 다음달 해군 정책회의 안건으로 상정된다.

해군 관계자는 “잠수함에 여군 승조원이 탑승하는 문제는 필요성과 방향성이 어느 정도 검토됐다”며 “다음달 정책회의 의결을 거치면 최종 확정된다”고 말했다.

해군 정책회의에서 여군 승조원 탑승안을 의결하면 해군이 내년부터 여군 잠수함 승조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해군 관계자는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에 여군 승조원 3명 내외를 배치하는 방안을 중심으로 제반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잠수함에 여군 탑승 시기는 오는 2024년께가 될 전망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