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인 러시아가 부끄럽다"…공개 사표 던진 '20년 베테랑' 러 외교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침략 전쟁은 심각한 범죄" 푸틴 대통령 강하게 비판

아시아경제

보리스 본다레프(41) 러시아 외교관.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스위스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하며 외교관직을 사임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보리스 본다레프(41) 러시아 외교관은 23일(현지시간) 오전 제네바 주재 유엔 러시아 대표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본다레프는 40여명의 동료 외교관 등에게 보낸 영문 입장문을 통해 "외교관 경력 20년간 외교 정책이 바뀌는 것을 봐왔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일인) 지난 2월24일만큼 조국이 부끄러웠던 적은 없다"고 사임 이유를 밝혔다. 2월24일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날짜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그리고 사실상 서방 세계 전체를 상대로 일으킨 '침략 전쟁(The aggressive war)'은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범죄일 뿐만 아니라 러시아 국민들에게도 가장 심각한 범죄일 것"이라며 "공무원으로서 내 몫의 책임을 짊어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지배층을 겨냥해 "이 전쟁을 구상한 자들은 단 한 가지만 원한다"며 "권좌에 남아 영원한 권력을 누리며 완전한 면책을 누리는 것"이라며 "그들은 필요한 만큼의 생명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며 "이미 수천명의 러시아인과 우크라이나인이 이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본다레프는 러시아 대표부에 전쟁에 대한 우려를 수차례 피력했으나, 매번 묵살됐다고도 증언했다. 그는 "모든 러시아 외교관이 전쟁을 꿈꾸는 건 아니다. 그들은 입을 다물어야 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본다레프의 영문 입장문.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다레프는 자신이 몸담았던 러시아 외무부의 수장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 대해선 "수많은 동료들이 전문가이며 지식인인 그를 높이 평가해왔으나, 이제 그는 끊임없이 분쟁 성명을 발표하고 핵무기로 세계를 위협하는 사람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본다레프의 사임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러시아 관영 매체들도 보도를 자제하는 분위기다. 다만 WP는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특별 군사 작전'이 아닌 '전쟁'으로 표현하는 등 전쟁에 대한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자에 대해 최대 징역 15년 형을 선고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