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한’ 토트넘, 두 번째 친선 상대는 마요르카 아닌 세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7월 방한 예정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홋스퍼의 한국 무대 친선 경기 두 번째 상대가 정해졌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세비야와 맞대결을 벌인다.

토트넘 초청 ‘쿠팡플레이 시리즈’ 주최사인 쿠팡플레이는 24일 “2차 매치로 오는 7월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토트넘과 세비야 간의 빅매치를 예고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라리가 팀인 마요르카도 도마 위에 올랐지만 최종 선택은 세비야였다.

토트넘은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의 에이스이자 2021∼2022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과 여자대표팀 간판 조소현(34·토트넘홋스퍼 위민)의 소속 구단이다. 친한 구단으로 유명한 토트넘은 2022∼2023시즌 대비 프리시즌 장소로 한국을 결정, 두 차례의 친선 경기를 갖는다.

첫 상대는 일찌감치 정해졌다. 7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를 만난다. 올스타전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팀 K리그 선정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K리그 올스타들이 맞붙는 진풍경이 성사된다.

2차전은 또 다른 국가대표 이강인(21)의 소속팀인 마요르카가 유력했다. 하지만 매치업이 무산됐고 쿠팡플레이 측은 세비야로 최종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세비야는 인지도, 객관적 전력 등을 고려했을 때 마요르카보다 빅클럽이다.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역을 연고로 하는 세비야는 유럽 전통의 강력한 축구 명가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에서 무려 6회나 우승 기록을 남겼다. 훌렌 로페테기 감독이 이끌고 있는 세비야는 이반 라키티치, 수소, 루카스 오캄포스, 헤수스 나바스, 파푸 고메스 등 강력한 선수 라인업을 바탕으로 이번 토트넘 전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비야 역시 토트넘처럼 리그에서 최종 순위 4위를 기록,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을 앞두고 있다. 이에 토트넘과 세비야의 맞대결은 한국에서 펼쳐지는 미리보는 UCL 조별리그가 될 전망이다.

사진=AP/뉴시스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