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대를 초월해 예술세계로 통하는 명작들…'이건희 컬렉션'의 색다른 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환기 화백의 근현대 작품과 조선시대 백자는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이건희 회장 컬렉션'에선, 이렇게 시대와 장소를 뛰어넘어 작품들이 가진 공통점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루라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보름달 형상을 한 조명 아래 18세기 조선백자가 놓여있고, 그 옆엔 근현대 추상의 거장 김환기 화백의 달항아리 작품이 걸려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