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당시 최규하 광주 방문은 ‘보안사 공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최규하 전 대통령이 1980년 5월25일 5·18민주화운동이 진행중이던 광주를 방문, 마중 나온 현지 계엄군 지휘부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기록관 제공


5월25일 당일에 문건 작성, 전두환 지시 3시간 만에 실행
신군부, 이틀 뒤 무력 점령…“유혈진압 명분 쌓으려 기획”

군인 여러 명이 어둑한 비행장 활주로에 서 있다. 허리춤에 권총을 찬 군인은 우산을 펼쳤다. 비행기에서 내린 남성이 기다리고 있던 군인과 악수를 나눈다. 1980년 5월25일 오후 5시30분쯤 광주공항에서 찍힌 모습이다. 비행기에서 내린 사람은 최규하 당시 대통령. 사진으로 남아 있는 이 광경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를 찾은 최 전 대통령의 도착 장면이다.

대통령 방문 소식에 광주시민들은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품었다. 하지만 최 전 대통령은 계엄군 지휘부와 전남도지사만 면담한 뒤 ‘담화문’을 녹음하고 서둘러 서울로 돌아갔다.

그리고 이틀 뒤인 5월27일 새벽, 신군부 반란세력은 공수여단으로 특공조를 편성, 옛 전남도청 등 광주를 무력으로 점령했다. 계엄군은 ‘광주재진입작전(상무충정작전)’ 실시 이유 중 하나로 ‘각하(최 대통령)의 현지 방문’을 들었다. 열흘간의 항쟁으로 광주시민 354명(당시 사망 165명·상이 후 사망 111명·행방불명 78명)이 사망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이 발굴한 보안사령부의 최 전 대통령 광주 방문 기획 문건.


경향신문은 42년 전 최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이 5·18 당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가 사령관이었던 보안사령부가 기획한 ‘공작’이었음을 증명하는 문건을 발굴했다. 5·18 때 보안사가 작성한 ‘각하 광주 현지 시찰 건의 요망’이라는 제목의 두 장짜리 문건이다.

이 문건은 최 전 대통령이 광주를 직접 방문해야 하는 이유를 열거하고 있다. 문건은 “광주사태가 1주일간이나 계속되고 있는데 과거 예로는 이리역(익산역) 폭파 시 또는 수해지역에도 각하가 현지 순시로 국민에게 안도를 줬다”면서 “폭도들의 선무에도 각하가 현지를 순시하는 경우 양민이 현혹되지 않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일요일이고 일기불순함에도 순시해 주신 데 대한 광주시민과 국민들의 호응과 고마움으로 정부와 각하에 대한 충성심을 함양하는 계기를 조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건은 최 전 대통령이 광주를 방문한 5월25일 작성됐다. 문건에는 “순시는 오늘(5·25)이 적기”라는 대목이 나오는데, 보안사가 대통령 광주 방문을 이날 기획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문건처럼 당시 광주에는 비가 내렸다.

대통령의 광주 방문은 문건 작성 이후 보안사령관이던 전씨의 결정과 지시에 의해 3시간 만에 실행돼, 당시 절대 권력자가 누구였는지를 보여준다. 전씨가 최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을 결정한 것은 5월25일 오후 2시30분쯤이었다.

전씨의 지시 이후 대통령 광주 방문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5·18 연구자인 노영기 조선대 교수는 “도청 진압작전을 이미 결정한 신군부가 유혈진압의 명분을 쌓기 위해 최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을 기획했다는 것이 명확하게 드러난 것”이라면서 “최 전 대통령은 광주의 현실을 외면했고, 책임을 광주시민들에게 떠넘겼다”고 밝혔다.

강현석 기자 kaja@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