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PL 첫 시즌 마무리한 황희찬, 만족과 아쉬움 그 사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황희찬 / B THE H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청담, 노진주 기자] '황소' 황희찬(26, 울버햄튼)이 시즌을 마친 소감을 하나부터 열까지 솔직하게 말했다.

황희찬은 24일 오후 4시 서울 청담에서 열린 팬미팅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2021-2022시즌을 되돌아봤다.

지난 23일 리버풀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을 끝으로 올 시즌 리그 일정을 마무리한 황희찬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가족들과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그는 곧바로 팬미팅 장소로 이동했다.

지난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황희찬은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울버햄튼으로 임대 이적했다. 그로부터 5개월 뒤 구단은 황희찬의 완전 영입을 결정했다. 14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다.

EPL 입성 초기 그는 눈부신 활약을 했다. 황희찬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는가 하면 초반 6경기에서 4골을 폭발했다. 이후 잠시 하강곡선을 그렸지만 지난 2월 말 3월 중순 각각 1골과 1도움 소식을 들려줬다. 올 시즌 리그 총 30경기에 나서 5골 1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잔부상은 있었지만 몸에 큰 이상 없이 어릴 적부터 동경하던 EPL 무대에서 한 시즌을 보낸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날 마이크를 잡고 “나에게 칭찬하고 싶은 부분도 있지만 그만큼 아쉬움도 많이 있었다"고 입을 뗀 뒤 "울버햄튼에 합류 후 3경기 치르고, 바로 대표팀에 합류했다. 전술적으로 (구단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했는데, 초반에 운 좋게 경기 뛰고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적응해 나갈 때 중간에 부상 당해 개인적으로 너무 아쉽다"면서 "시즌이 갈수록 팀 순위가 좋아졌다. 그래서 '나도 빨리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재활 열심히 하고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또 "프리미어리그에 훌륭한 선수, 잘하는 선수들이 많다. 경기 통해서 많이 배웠다. 그 과정에서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많구나'하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다. 자신감도 얻었다. 선수는 끊임없이 배워야 발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훈련에 임하기 전 매일 스스로에게 동기부여를 한다. 잘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매 순간 임했다"고 밝혔다.

OSEN

[사진] 황희찬 / B THE H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황희찬의 과제는 오는 11월 막을 올리는 2022카타르월드컵을 잘 준비하는 것이다.

한국은 카타르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함께 H조에 묶였다. 16강행 경쟁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지난달 '조추첨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52)이 "본선 무대가 그렇듯 어려운 조에 한국이 편성 됐다"면서 "두 팀(포르투갈, 우루과이)이 16강 진출에 가장 유리하단 평가가 있지만 우리도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듯 한국의 카타르 여정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프리미어리그에는 월드컵에 나가는 선수들이 많이 있다.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튼엔 특히나 포르투갈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있는 선수들이 더러 있다. 소속팀에선 아군 월드컵에서 적군이다. 조세 사(29 골키퍼), 주앙 무티뉴(35, 미드필더), 후벵 네베스(25, 미드필더)가 대표적이다.

황희찬은 "시즌을 소화하면서는 월드컵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지 않았다. 하지만 카타르에서 선수들을 만나면 재미있겠단 느낌은 있었다"면서 "유니폼 교환하는 상상은 했다"고 웃었다.

이제 시즌을 막 마무리한 만큼 황희찬은 월드컵에 대해선 앞으로 많이 연구할 참이다. 그는 "아직까진 깊게 월드컵에 대해 생각하진 않는다. 재미있게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앞서 언급된 선수들과 황희찬은 친하다. 그는 "포르투갈 선수들에게 포르투갈 언어도 배우고, 정말 분위기 좋게 소속팀에서 지냈다. 선수들이 또 너무 좋은 게, 외국인 선수가 오면 영어로 다 같이 알아들을 수 있도록 바꿔 말한다. 세심한 배려를 해준다. 덕분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나 무티뉴와 친하다고 말한 황희찬은 "배울 점 많은 선수다. 가끔 사우나도 하고 진지한 이야기도 주고받는다"며 해맑게 웃었다.

OSEN

[사진] 황희찬 / B THE H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은 손흥민이 EPL 득점왕을 차지할 때 현지에 있었다. 손흥민은 지난 23일 노리치시티와 리그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작렬하며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31, 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23골)을 차지했다.

아시아 선수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등극은 손흥민이 세계 최초다.

황희찬은 “흥민이 형 경기를 매주 챙겨보는데 정말 대단한 것 같다”면서 “한국을 대표해서도 대단한데, 아시아 선수 최초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에 후배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흡족해했다.

이어 “동기부여가 된다. 저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흥민이 형 득점왕 축하해요”라고 말했다.

본받을 점에 대해서는 “선수마다 힘든 순간이 있는데, 흥민이 형은 그 부분을 이겨내는 힘을 가지고 있다. 참 대단하다. 닮고 싶다”고 전했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