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프로야구 SSG,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롯데에 3-2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SSG 최지훈 '팔꿈치에 공 맞았어요'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9회말 SSG 공격 1사 만루 상황에서 SSG 최지훈이 투수가 던진 공에 팔꿈치를 맞았다며 호소하고 있다. 최지훈이 사구로 진루하면서 3루 주자 박성한이 홈인했으며 SSG는 1점을 획득, 3-2로 승리했다. 2022.5.2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선두 SSG 랜더스가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SSG는 2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롯데에 3-2로 승리했다.

먼저 경기 주도권을 가져간 팀은 SSG였다.

1·2회 6타자를 범타 처리한 롯데 선발 찰리 반즈를 공략해 낸 SSG 첫 타자는 2019년 '세이브왕' 출신인 하재훈이었다.

3회 선두타자로 나선 하재훈은 반즈의 4구째 몸쪽 높은 직구를 그대로 밀어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0m 대형 아치를 그려냈다.

연합뉴스

야수 전향 SSG 하재훈…KBO리그 복귀 첫 홈런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3회말 SSG 공격 무사 상황에서 SSG 하재훈이 우중간 뒤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22.5.24 tomatoyoon@yna.co.kr


올 시즌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한 하재훈이 4경기 8번째 타석 만에 기록한 데뷔 첫 홈런이었다.

SSG는 4회엔 오태곤의 재치 있는 주루로 1점을 더 냈다.

3루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출주한 오태곤은 최정의 땅볼 때 수비가 방심한 틈을 타 3루까지 진루한 뒤 박성한의 빗맞은 안타로 홈에 들어왔다.

땅볼을 잡은 롯데 3루수 김민수가 주자 견제 없이 1루로 송구하자 오태곤이 지체 없이 3루까지 진루하면서 만들어낸 귀중한 추가점이었다.

연합뉴스

롯데 김민수 1타점 동점 안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초 롯데 공격 1사 1·2루 상황에서 롯데 김민수가 좌익수 뒤 안타를 치고 있다. 2022.5.24 tomatoyoon@yna.co.kr


롯데는 경기 후반 반격을 시작했다.

SSG 선발 오원석에 막혀 6회까지 점수를 내지 못했던 롯데는 7회 SSG 구원투수 조요한의 폭투 3개로 2점을 뽑아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조세진이 우전 안타로 출루하자 김원형 SSG 감독은 선발 오원석을 내리고 조요한을 투입했다.

하지만 조요한은 롯데 지시완의 타석 때 연거푸 폭투를 기록하며 1루 주자 조세진을 3루까지 출루시켰다.

조요한은 지시완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또다시 폭투를 범해 1점을 내줬고, 이후 김민수에게 왼쪽 담장을 직격하는 동점 적시타까지 허용했다.

결국 승부는 경기 막판 집중력에서 갈렸다.

롯데는 8회초 1사 후 황성빈이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투수 견제로 아웃되면서 기회를 날렸다.

9회초에도 선두 타자 이대호가 안타로 출루했지만, 대주자 장두성이 또다시 견제사를 당해 찬물을 끼얹었다.

반면 SSG는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끝내기 점수를 내 경기를 마무리했다.

선두 타자 케빈 크론의 안타와 한유섬의 자동 고의사구, 오준혁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최지훈이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경기를 끝냈다.

올 시즌 3번째 끝내기 몸에 맞는 공이었다.

롯데 선발 반즈는 8⅓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hy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