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해자 가족 만난 5·18 계엄군…42년 만의 사죄와 용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 가족 만난 5·18 계엄군…42년 만의 사죄와 용서

[뉴스리뷰]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됐던 공수부대원 3명이 42년 만에 광주를 찾아 희생자 가족들에게 용서를 빌었습니다.

'오월어머니'들은 용기를 낸 계엄군들을 끌어안으며 눈물로 용서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백발의 할머니가 노년에 접어든 남성들을 끌어안으며 울음을 터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