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친동생 구속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친동생 구속기소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과 친동생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24일) 우리은행 직원 A씨와 그의 친동생 B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업무상 횡령과 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보완수사 과정에서 A씨와 B씨가 횡령금 중 일부를 해외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도피시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또 A씨로부터 투자정보 제공 대가 등 명목으로 횡령금 중 약 16억 원을 수수한 C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함께 구속기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