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복되는 발달장애 가정의 비극…"24시간 지원 절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23일) 서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가 있는 6살 아들과 목숨을 끊었습니다. 또 같은 날 인천에선 30년 넘게 홀로 돌보던 중증 장애인 딸을 살해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되풀이되는 비극을 우리 사회는 왜 막지 못하는 건지, 권민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제 오후 5시쯤, 서울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여성 A씨가 발달장애가 있던 6살 아들 B군과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