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달 초단기 근로자 154만명 ‘4월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세 이상 76만3000명 ‘절반’ 차지

일시휴직자 포함땐 200만명 육박

고령층 중심 공공 일자리 증가 탓

정부 “시장형 일자리 확대해갈 것”

세계일보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주당 근로시간이 15시간에 못 미치는 초단기 근로자가 150만명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만든 직접 일자리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들어 고용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일자리의 질적 회복은 아직 더딘 셈이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중 주당 근로시간이 1∼14시간에 그친 초단기 근로자는 154만명으로 1년 전(151만명) 대비 3만명 늘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0년 1월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초단기 근로는 근로기준법에 따라 유급휴일이나 유급휴가가 보장되지 않고 퇴직급여도 제공되지 않아 대표적인 불안정 일자리로 꼽힌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이 76만3000명으로 전체 초단기 근로자의 절반(49.5%)에 달했다. 15∼29세 청년층 초단기 근로자가 35만2000명(22.9%)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50대(10.5%), 40대(9.6%), 30대(7.5%)의 순이었다.

여기에 일시휴직자(45만7000명)를 포함하면 지난달 주당 근로시간이 0∼15시간 미만인 근로자는 199만7000명으로 집계돼 200만명에 육박했다. 일시휴직자는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일시적인 병이나 휴가, 사업부진, 노동쟁의 등의 이유로 일을 쉬고 있는 사람을 가리킨다.

이처럼 초단기 근로자가 늘어난 것은 정부의 직접 일자리 사업 시행에 따라 고령층을 중심으로 공공부문에서 취업자가 증가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중이 높은 공공행정·보건복지업 취업자는 지난달 32만명 증가해 전체 취업자 증가분의 37%를 차지했다. 취업자 증가분 중 공공행정·보건복지업 취업자 비중은 지난 1월 25.5%를 기록한 이후 2월 30.5%, 3월 38.3%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연령별로도 지난달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가 42만4000명 증가해 전체 증가분(86만5000명)의 절반에 달했다.

초단기 근로는 대개 계약기간이 짧고 임금상승률도 높지 않은 특성을 지니는데 노인 외에도 여성, 청년 및 대학생 등 취약집단들이 주로 포함돼 있다. 정부도 초단기 근로가 늘고 있는 상황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개선 방안을 찾고 있다. 기재부는 “재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지속 가능하지 않은 만큼 민간의 고용역량 제고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단시간, 단순 일자리 위주인 정부 노인 일자리는 시장형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내실화해 일자리 질 향상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