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설 현장서 30m 작업대 덮쳐…30대 노동자 1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24일) 오전 광주광역시의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30대 노동자가 장비에 깔려 숨졌습니다. 수십 미터 길이의 작업대가 갑자기 바닥으로 떨어진 건데,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구조대원들이 쓰러진 남성을 구급차로 옮깁니다.

30m 길이의 콘크리트 타설 건설장비는 꺾인 채 바닥에 떨어져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20분쯤 광주광역시 북구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건설장비 작업대가 작업 중이던 노동자를 덮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