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집중취재M] 성착취물 구매자 340명, 한명도 감옥에 가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미성년자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2년형.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형.

2년 전 한국사회를 뒤 흔들었던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은, 이들 운영자들의 중형이 확정 되면서 일단락 됐습니다.

그런데 이들에게 성 착취 영상물을 사들여서 퍼뜨린 거래자들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요?

저희 MBC 법원 출입 기자들이 현재까지 1심 선고를 받은 3백 4십여 명의 판결을 하나하나 살펴 봤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