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엔비디아, 'AI의 심장'으로 633조 규모 시장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T동아 권택경 기자] 엔비디아가 24일부터 대만에서 열린 국제 ICT 박람회인 컴퓨텍스 2022 첫날을 맞아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엔비디아는 AI의 엔진’이라는 말로 기조연설을 시작한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와 임베디드 및 엣지 컴퓨팅 분야 신제품, AI와 로보틱스 분야 솔루션 등을 소개하는 데 집중했다.

이날 엔비디아는 대만 주요 컴퓨터 제조업체들이 엔비디아의 데이터센터용 CPU인 그레이스를 탑재한 시스템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레이스는 그레이스 CPU 슈퍼칩과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이라는 두 가지 폼 팩터로 제공된다.

IT동아

그레이스 CPU와 호퍼 GPU를 이어붙인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과 그레이스 CPU 두 개를 이어 붙인 그레이스 슈퍼칩. 출처=엔비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그레이스 CPU 슈퍼칩은 그레이스 CPU 두 대를 이어 붙여 만들었다. 두 칩간의 연결에는 NV링크-칩 투 칩(NVLink-C2C) 상호 연결이라는 패키징 기술이 활용됐다. 144개의 GPU 코어, 1TB/s의 메모리 대역폭을 지녔으며, 전력 대 성능 비율 또한 기존 CPU보다 뛰어나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1TB 메모리가 포함된 그레이스 CPU 슈퍼칩 모듈 전체의 전력 소비량이 500W 수준이다. AI 연산과 고성능 컴퓨팅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은 그레이스 CPU와 호퍼 GPU를 붙여서 만든다. 마찬가지로 NVLink-C2C 상호 연결을 활용해 두 칩이 900GB/s로 통신하며 하나처럼 작동할 수 있게 했다. 데이터를 기존 CPU보다 15배 빠르게 호퍼 GPU에 전송할 수 있으며, GPU 작업 데이터 크기를 2TB까지 늘릴 수 있다.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은 대규모 AI, HPC, 클라우드 및 하이퍼스케일 워크로드에 맞춰 설계됐다.

IT동아

워크로드에 따른 레퍼런스 디자인. 출처=엔비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는 NV링크를 활용하면 그레이스 CPU와 호퍼 GPU를 두 폼팩터 외에도 다양한 형태로 결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레이스 CPU 하나에 호퍼 GPU 최대 8개를 결합하는 구성도 가능하다. 엔비디아는 이를 활용해 시장의 다양한 컴퓨팅 수요를 충족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데이터센터 시장은 AI 훈련 및 추론과 디지털 트윈 분야 각 1500억 달러(약 189조 7500억 원), 게이밍 분야 1000억 달러(약 126조 5000억 원) 등을 포함하여 모두 5000억 달러(약 632조 5000억 원)에 달한다.

워크로드에 따른 그레이스 기반 레퍼런스 디자인도 소개했다. CGX는 클라우드 그래픽 및 게임용 시스템으로 그레이스 GPU 슈퍼칩과 A16 GPU, 블루필드3 DPU(데이터 처리 장치)로 구성됐다. OVX는 디지털 트윈과 엔비디아의 옴니버스에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그레이스 CPU 슈퍼칩과 GPU, 블루필드로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HGX는 고성능 컴퓨팅 및 슈퍼컴퓨터용으로는 그레이스 CPU 슈퍼칩이, AI 훈련 및 추론과 고성능 컴퓨팅 용으로는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이 블루필드-3 등과 함께 조합되는 식이다. 에이수스, 폭스콘, 기가바이트, 슈퍼마이크로 등 제조사들이 수십 가지 서버 모델을 2023년 상반기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IT동아

자율 모바일 로봇을 위한 레퍼런스 디자인인 노바 오린. 출처=엔비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레이스와 호퍼가 데이터센터 시장을 공략한다며 젯슨 AGX 오린은 임베디드 및 엣지 컴퓨팅 시장을 공략한다. 엔비디아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젯슨 AGX 오린 생산 모듈은 오는 7월부터 출시되며, 오린 NX 모듈은 9월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손바닥만큼 작은 크기를 자랑하는 젯슨 AGX 오린은 초소형 AI 슈퍼컴퓨터를 표방한다. 로봇, 자율주행기기, 의료기기, 각종 장치 등에 적용될 수 있다. 이전 모델인 젯슨 AGX 자비에와 비교해 8배 이상 뛰어난 연산 능력을 지녀 초당 275조 번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앞서 지난 3월 개발자 키트가 공개된 바 있다.

서빙 로봇이나 배달 로봇 등을 포함하는 자율 모바일 로봇(AMR)을 위한 레퍼런스 디자인인 노바 오린(Nova Orin)도 공개했다. 노바 오린은 젯슨 AGX 오린 2개와 각종 카메라 및 센서로 구성됐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IT동아

500Hz 고주사율을 지원하는 에이수스의 게이밍 모니터가 소개됐다. 출처=엔비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조연설 마지막 시간은 엔비디아의 뿌리인 게임에 할애했다. 다만 새로운 그래픽카드 공개처럼 게이머들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은 없었다. DLSS, 리플렉스, 레이 트레이싱 등 기술의 지원 확대 소식이 주가 됐다. 이외에 MSI, 에이수스, 기가바이트 등 협력사들이 제조하는 지포스 RTX 탑재 게이밍 노트북과 스튜디오 노트북들이 소개됐다. 세계 최초로 500Hz 고주사율을 지원하는 지싱크 디스플레이인 에이수스 ROG 스위프트 500Hz 게이밍 모니터도 이 자리에서 첫선을 보였다.

글 / IT동아 권택경 (tk@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