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VCT 톡톡] 타르타러스 신은섭 코치, “PO 진출이 목표, 많은 경험 쌓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상암, 임재형 기자] 신예 타르타러스가 대전하나CNJ를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도전자의 입장인 만큼 타르타러스 신은섭 코치는 “플레이오프 진출이 목표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더 높은 곳에 올라가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타르타러스는 24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발로란트 챌린저스)’ 스테이지2 대전하나CNJ와 경기서 2-1(13-5, 6-13, 13-5)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타르타러스는 지난 경기 패배를 딛고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신은섭 코치는 먼저 첫 승에 대해 “연습한 것보다 훨씬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은섭 코치는 “상대팀이 우리의 미끼를 잘 물었다. 선수들이 함께 힘을 내 승리라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경기에서 타르타러스는 스피어 게이밍에 1-2로 아쉽게 패배했다. 신은섭 코치는 이에 대해 “내가 주말에 다른 일을 하고 있어 대회장에 방문하지 못했다. 타임아웃을 제대로 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다소 불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신은섭 코치는 “대회 영상을 집중적으로 분석 중이다. 선수들이 스스로 어떤 부분을 고쳐야 하는지 알려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 목표로 신은섭 코치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꼽았다. 신은섭 코치는 “플레이오프에서 많은 경험을 쌓고 싶다. 이를 바탕으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플레이오프 목표를 이루기 위해 다음 경기 마루 게이밍을 상대로 승리는 반드시 필요하다. 신은섭 코치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꼭 승리해야 하는 팀이다. 준비 잘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