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44.8% VS 윤형선 42.2%… ‘계양을’ 오차 내 초접전 [글로벌리서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철수 58% VS 김병관 28.4%… 더블스코어 차

세계일보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뉴스1·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나타낸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글로벌리서치가 JTBC 의뢰로 지난 22~23일 인천 계양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에게 보궐선거에서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은 결과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44.8%,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42.2%로 조사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6%포인트로 오차범위 접전이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6.0%, ‘모름·무응답’은 7.1%다.

반면 경기 성남분당갑에서는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김병관 민주당 후보에 ‘더블스코어’ 차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경기 성남 분당갑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보궐선거 지지 후보를 물은 결과 안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이 58.0%, 김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28.4%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지지율 차이는 29.6%포인트로 격차가 두 배에 달해 오차범위를 크게 뛰어넘었다.

안 후보와 김 후보 중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6.3%, ‘모름·무응답’은 7.3%다.

두 조사 모두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사용한 무선 100% 전화면접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응답률은 인천 계양을의 경우 16%(총통화 3131명 중 500명 조사 완료), 경기 성남 분당갑은 11.8%(총통화 4233명 중 500명 조사 완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