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라씨, 관계자가 먼저 반응한 '4세대 아이돌' 최고 라이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클라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라씨(명형서·윤채원·홍혜주·김리원·원지민·박보은·김선유)가 뛰어난 가창력으로 '4세대 아이돌' 라이브 원톱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

클라씨는 5일 '셧다운(SHUT DOWN)'으로 정식 데뷔한 후 K팝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평균 만 16세 그룹이지만 데뷔 7년차를 넘어서는 실력으로 K팝 팬들을 놀라게 했다.

데뷔 첫 주부터 대체불가한 라이브 실력과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특히 다양한 음악프로그램에서 클라씨의 실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음악방송 관계자들로부터 '괴물 신인' '4세대 아이돌 중 최고의 라이브'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다.

클라씨의 실력은 유튜브에 올라오는 음악방송 MR(Music Recorded) 제거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MR 제거 영상은 반주를 최대한 줄여 가수의 목소리를 강조한 콘텐츠로 K팝 팬들 사이에서는 라이브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로 통한다. 댓글에는 클라씨의 라이브를 칭찬하는 글로벌 K팝 팬들의 의견이 쇄도하고 있다.

클라씨의 라이브 자신감은 '밴드 라이브' 콘텐츠에서도 증명됐다. 13일 유튜브채널 '잇츠라이브(it's Live)' K팝 라이브 콘텐츠 '잇츠라이브'에서 데뷔곡 '셧다운(SHUT DOWN)'으로 무대에 올랐다. 밴드 라이브의 세션 연주에 맞춰 흔들림 없는 노래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클라씨의 '잇츠라이브'는 공개 직후 많은 화제를 모았다. 대부분의 K팝 그룹들은 퍼포먼스를 하지 않고 노래만 불렀지만 클라씨는 댄스와 라이브를 동시에 완벽하게 소화했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김진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