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들아 보기 싫다"…복도 쓰레기 쌓아둔 주민에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이웃 총각에게 쓴 손편지 >

사진 함께 보시죠.

"609호 아들아"라고 써있는 쪽지인데요.

"문 앞에 쓰레기가 중요하면 너희 집에 넣어라. 나는 보기 싫다. 610호 할머니 씀"이라고 되어있습니다.

이게 엘리베이터에도 붙어있었고, 이렇게 현관문에도 붙어있어가지고 엘리베이터에서 본 사람이 '이게 뭐야'하고 6층에 올라가봤더니, 610호 사는 할머니가 609호 사는 아저씨한테 보라고 문 앞에 이걸 딱 붙여놓은거에요.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