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퍼맨’이 쓰던 것만 남기고…뉴욕, 모든 공중전화 철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3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7번 애비뉴에 있던 공중전화 부스가 철거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시에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공중전화 부스가 23일(현지 시각) 철거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뉴욕시 당국은 이날 뉴욕 7번 애비뉴와 50번가 근처에 있던 공중전화 부스 철거 작업을 마쳤다. 철거된 공중전화 부스는 뉴욕 박물관에 전시된다.

뉴욕시는 해당 공중전화 부스가 ‘컴퓨터 상용화 이전’ 도시에서의 삶을 보여주는 자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욕의 공중전화는 2000년대 초반 핸드폰의 사용이 늘면서 서서히 모습을 감췄다. 스마트폰이 보급된 2010년 이후에는 더욱 빠른 속도로 사라져갔다. 빌 더블라지오 전 뉴욕 시장은 2014년부터 무료 전화, 와이파이, 전자기기 충전 등을 지원하는 ‘링크(Link) NYC’를 도시 곳곳에 설치하는 사업을 벌였다. 공중전화를 대체한 것이다.

마크 러빈 맨해튼 자치구청장은 트위터에 “오늘 뉴욕의 명물이던 공중전화에 안녕(Bye Bye)을 고한다”며 “지나간 통화 기록들을 그리워하진 않겠지만, 공중전화 박스가 사라지는 것을 보며 과거의 향수를 느꼈다”고 했다. 그는 “진정 한 시대의 끝이지만, 기술 접근에 있어 더 공평한 새로운 시대가 되기를 원한다”고도 했다.

매슈 프레이저 뉴욕시 기술혁신국장은 “말과 마차에서 자동차로,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바뀌었듯 공중전화는 와이파이 키오스크로 진보해 급변하는 통신 수요에 부합하게 됐다”고 했다.

다만 뉴욕시는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클라크 켄트가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변신할 때 이용하던 구형 공중전화 부스 4개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영화 팬들을 위한 관광용이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