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뷔-제니, 또 다른 증거?…관광지 아닌 평범한 美의류점서 같은 사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방탄소년단의 뷔(왼쪽)와 블랙핑크의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미국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특정 장소에 방문해 사진을 찍고, 이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열애설'의 또 다른 증거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환승 연애? 지디가 제니를 끝까지 사랑했다는 증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뷔와 제니의 열애설 관련, 지난 4월에도 묘한 일이 있었다"라며 "제니가 4월17일 미국 LA 여행 당시 한 사진을 공개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당시 제니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석상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사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바로 뷔가 지난해 11월 미국에서의 근황을 공개하며 올린 사진과 장소가 같다"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그러니까 뷔와 제니가 같은 장소를 찾아 사진을 찍은 셈이다. 더욱이 이 장소는 관광명소도 아닌 한 의류편집샵의 앞이다"라며 "외부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란 의미"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사진을 SNS에 올린 시점이) 약 4개월 차이가 나지만, 미국 LA의 먼 땅에서 굳이 알려지지 않은 장소를 찾아가 찍은 사진이란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라며 "이후 두 사람의 제주도 목격담과 사진이 퍼지면서 열애설이 제기됐다"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진호는 뷔와 제니의 열애설을 두고 양측의 소속사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BTS와 블랙핑크의 소속사는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뷔와 제니의 열애설을 인정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라며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두 소속사가 열애설을)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