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90cm 배구선수 양효진 남편 키는?('노는 언니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노는언니2’에 대한민국 레전드 배구 선수 한유미-양효진-황연주-김연견이 출격, 스타 배구 선수들의 코트 밖 사생활을 공개한다.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24일 방송에서는 한유미의 친정팀이자 V-리그 1위로 시즌을 종료한 H 건설의 양효진, 황연주, 김연견과 함께하는 ‘노는언니2’만의 ‘초여름의 V-리그’와 속 깊은 토크가 담긴다.

먼저 박세리는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 아쉽게 우승이 아닌 1위로 시즌을 종료해야 했던 H 건설의 양효진, 황연주, 김연견을 응원하기 위해 몸보신 요리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오랜만에 H 건설 체육관 식당에서 후배들과 밥을 먹게 된 한유미는 자연스럽게 양효진과 황연주의 결혼 생활을 물어 흥미를 돋웠다.

결혼 1년 차 따끈따끈한 신혼인 양효진은 지금의 남편과 소개팅하기까지 1년이 걸렸다고 털어놨다. 게다가 양효진은 남편의 키가 큰 편에 속하지만, 자신의 키가 190cm라 어쩔 수 없이 꼬꼬마가 될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알려 언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결혼 2년 차인 황연주는 농구선수인 남편 박상경과 결혼 전 나눈 로맨틱한 러브스토리를 전해 분위기를 달궜다. 그러나 이내 결혼 후 사소한 일로 자주 싸운다며 “요즘 나한테 속아서 결혼했단 말 많이 해요”라는 말을 툭 던져 현실 부부의 면모를 오롯이 드러냈다.

이와 동시에 유부녀 운동선수들은 각기 다른 생활비 관리법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각자 연봉을 관리하는 양효진과 황연주. 대기업에 근무 중인 남편에게 용돈을 주는 김은혜가 극과 극 관리 방법을 전하면서 언니들이 어떤 방법에 높은 호응을 보였을지 귀추가 주목됐다.

그런가 하면 한유미의 직속 후배인 양효진, 황연주, 김연견이 한유미의 미담 퍼레이드를 펼쳐 관심을 모았다. 당시 14년 차 선배였던 한유미가 그동안 후배들의 몫이었던 짐 들기를 같이했던 것. 이러한 한유미의 솔선수범이 배구계의 큰 변화를 주도했다고 고백한 후배들은 한유미를 정이 많은 선배라고 증언했고, 양효진은 “유미 언니 덕분에 젓가락질 고쳤어요”라며 ‘츤데레’이지만 속 깊은 한유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제작진은 “코로나19로 인해 조기 종료된 V-리그를 아쉬워하는 배구 팬들이 격하게 환영할 배구계 간판스타 양효진, 황연주, 김연견이 총출동한다”라며 “24일 방송을 통해 배구 스타들의 진솔한 모습과 ‘노는언니2’표 승부욕의 화신, 한유미의 색다른 매력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티캐스트 E채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