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정상의 뜨거운 포옹…우크라 끌어안은 폴란드의 위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꼭 끌어안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폴란드의 위로'입니다.


현지시간 22일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의회에서 연설했습니다.

러시아의 침공 이후 외국 국가원수가 우크라이나 의회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두다 대통령은 연설에 앞서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향해 성큼성큼 걸어가더니 꼭 끌어안았는데요.


그는 석 달 가까이 항전을 이끈 젤렌스키 대통령의 심정을 이해한다는 듯 어깨를 다독였고, 젤렌스키 대통령은 생각지 못한 뜨거운 포옹에 감정이 북받친 듯 두다 대통령의 등을 쓰다듬으며 화답했습니다.

두 정상의 뜨거운 포옹에 장내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는데요.

두다 대통령은 이후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영토의 1cm라도 러시아에 내어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SNS에 포옹 사진을 공유하고 "이것은 단지 두 정상 간 포옹이 아니다. 두려움 없이 살고자 하는 두 민족의 결합"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