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소민 인생캐 만났나.."'클리닝 업' 선택 이유=염정아x김재화 캐스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전소민이 JTBC ‘클리닝 업’의 캐릭터 매력을 직접 밝혔다. “놀라는 동그란 눈, 곧 울 것 같은 맑은 눈망울이 매력적”이라니, 벌써부터 싱크로율 200%의 연기가 기대된다.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에서 전소민은 베스티드 투자 증권의 용역 미화원 ‘안인경’ 역을 맡았다. 푸드 트럭으로 이동식 카페를 창업하는 것이 꿈인 인경은 막역한 사이인 동료 어용미(염정아)를 따라 주식 전쟁에 뛰어든다. 전소민이 가장 흥미롭게 꼽은 캐릭터 포인트는 “한 인간의 자아에 천사와 악마가 있다면 인경이는 천사의 면모가 더 부각된 성실하고 양심적인 인물”이라는 것.

그래서 내부자 거래를 이용해 돈 벌어서 평범해지고 싶다는 용미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인경의 첫 반응은 “죄 짓지 않는 게 평범한 것”이었다. 하지만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도 드러나듯, 결국 “내부자 거래 그거 어떻게 하는 건데?”라며 어용미, 맹수자(김재화)와 한 배를 타게 된다. 간이 작고, 소심한 인경은 언니들의 급발진에 제동을 걸기도 하다가도 “평소엔 맹하게 멈춰 있는 브레인을 결정적 순간에 가동시킨다”고 하니, 남다른 활약에 대한 기대도 심어진다.

무엇보다 로맨스, 치정 멜로, SF공포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 전소민의 색다른 연기 변신은 ‘클리닝 업’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다. “화들짝 놀란 동그란 눈과 곧 울 것 같은 표정의 맑은 눈망울”을 가진 인경은 전소민만의 개성 넘치는 연기력이 덧입혀져 생동감이 증폭됐다. 얼굴은 ‘샤론’인데 머리는 ‘스톤’이라 ‘샤론 스톤’이란 인경의 별명에 착안, 헤어스타일도 화려하게 변화를 주며 외적인 변신도 시도했다. “파마머리가 화려함과 털털한 느낌을 동시에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분석에 기반한 결과였다.

그런데 매력 부자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이 작품을 전소민이 선택한 이유엔 사실 염정아, 김재화의 존재의 비중이 컸다. “선배님들의 캐스팅 소식에 더더욱 하고 싶었고, 실제로 현장에 오면 공부가 많이 된다”는 전소민은 “무엇보다 편안하고 촬영 밖의 관계에서도 많이 도와주시고 배려해주신다. 그래서 나도 ‘이런 선배가 돼야지’란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주식 싹쓸이단으로 뭉친 언니들 3인방이 어떻게 우정을 쌓아나가는지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포인트를 콕 짚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마지막으로 전소민은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한마음으로 애정 넘치는 마음을 담아 촬영하고 있다”라며, “웃기고 짠하고 따뜻하고 뭉클하고 몽글몽글하고 긴장되고 궁금하고 공감되는 면이 다 있는 ‘클리닝 업’,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당부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화랑’, ‘각시탈’의 윤성식 감독과 ‘리턴’의 최경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나의 해방일지’ 후속으로 오는 6월 4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클리닝 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