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집에서 성매매" 채팅남 유인 유튜버 카광, 생방 중 폭행 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수사

더팩트

성매매 여성 행세를 하며 남성들을 유인하는 유튜버 카광(본명 이상일·27)이 생방송 도중 폭행을 당했다. /카광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성매매 여성 행세를 하며 남성들을 유인하는 유튜버 카광(본명 이상일·27)이 생방송 도중 폭행을 당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전 12시 10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카광의 집에서 그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카광은 한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성매매를 제안하고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인 상태였다.

A씨는 자신이 카광에게 속았다는 것을 알게 돼 격분했고, 말다툼을 벌이다 그의 얼굴을 때렸다. 카광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피해자와 피의자를 모두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광은 지난 3월에도 여성인 척하며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였다가 멱살을 잡히기도 했다.

now@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