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시은, '다음 소희' 캐스팅…칸이 주목하는 기대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신예 김시은이 영화 '다음 소희'에 캐스팅됐다.

드라마 '런 온', '십시일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 다양한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 배우 김시은은 영화 '다음 소희'의 주인공 소희 역을 맡으며 '충무로 샛별'로 주목받고 있다.

'다음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 실습을 나가게 된 고등학생 소희가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는 형사 유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신선한 연출력으로 묵직한 주제를 녹여낸 '도희야'로 그해 신인 감독상을 휩쓴 정주리 감독이 연출하고, 전 세계가 사랑하는 배우 배두나가 강력반 형사 유진을 연기한다. 또한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돼 주목받고 있다.

김시은은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고등학생 소희 역을 연기한다. 소희는 콜센터에서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로, 김시은은 신예답지 않은 깊이감 있는 연기로 소희를 표현하며 작품에 힘을 보탠다.

김시은은 영화 '다음 소희'로 제75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을 확정하며 안방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활약하는 차세대 기대주로 급부상하고 있다.

'다음 소희'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 있는 에스페이스 미라마르에서 첫 공개되며, 올해 국내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