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근 측 “재활치료 필요…한국서 치료 후 우크라 복귀 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부상 후 근황을 전했다.

이근의 유튜브 채널 ‘록실(ROKSEAL)’은 지난 22일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달 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며 이근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이근이)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15일 이근 측은 “최근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던 중 부상을 당해 군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인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은 19일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 켄 리(이근의 영어 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당했다”며 “우크라이나군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재활을 위해 귀가한다”라며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근이 한국에서 회복 후 다시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근은 지난 3월 국제의용군 합류를 위해 정부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지역인 우크라이나로 출국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현재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이근은 우크라이나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나의 우크라이나 체류는 국내에서 불법이다. 내가 귀국했을 때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나를 공항에서 체포하려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몇 통의 서신을 받을 계획이고, 그들이 법정에서 나를 도울 수 있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록실’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