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톰 크루즈 주연 '미션 임파서블 7', 2023년 여름 개봉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PART ONE)' 티저 예고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PART ONE)' 티저 예고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세계적인 배우 톰 크루즈의 리얼 액션으로 큰 사랑을 받는 '미션 임파서블'의 7번째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PART ONE)'이 2023년 여름 개봉을 확정했다.

긴 기다림 끝에 2023년 여름 개봉을 확정한 '미션 임파서블'의 7번째 작품 제목은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PART ONE)'으로 '데드 레코닝'은 한국어로 '추측 항법'을 뜻한다. 이는 지상 목표물이 없는 해상이나 사막 등에서 사용하는 항법으로 외부 시스템에 의존하지 않고 오직 지도상의 출발지와 도착지를 연결한 선으로 경로를 결정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심판'이란 뜻을 지닌 '레코닝'은 지금까지 불가능한 작전을 수행해온 에단 헌트(톰 크루즈)에게 새로운 미션과 심판이 기다리고 있음을 추측해 볼 수 있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오프닝부터 비장한 분위기에 느껴지는 시리즈 사상 최대의 절체절명 위기를 확인할 수 있다.

"선과 악의 개념은 이제부터 우리가 결정해. 어느 편에 설지 정해"라고 말하는 유진 키트리지(헨리 처니)의 대사에 이어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에단 헌트의 심장 뛰게 만드는 액션이 펼쳐진다. 특히 유진 키트리지는 '미션 임파서블 1'(1996)에서 IMF 국장으로 등장했던 캐릭터라, 7번째 작품에서 어떤 이야기를 끌어나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에단 헌트와 한 팀인 일사(레베카 퍼거슨), 벤지(사이먼 페그), 루터(빙 라메스) 및 새 얼굴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폼 클레멘티에프도 등장해 반가움을 더한다.

티저 예고편의 말미 벼랑 끝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전속 질주하는 에단 헌트의 모습은 우리가 지금까지 열광해온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화려한 비상을 알린다. 이번 시리즈에서도 톰 크루즈는 스턴트 없이 모든 액션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7번째 시리즈는 '미션 임파서블'에 전환점을 마련한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에 이어 세 번째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연출을 맡았으며, 최근 '탑건: 매버릭'에 프로듀서 및 각본에도 참여해 톰 크루즈와 둘도 없는 영화적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년간 단 한 번의 실패 없이 성공을 거둬온 지구상 최고의 액션 프랜차이즈 무비의 7번째 시리즈는 2023년 여름에 확인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