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로농구 KCC, 5년 7억 5000만원에 허웅⋅이승현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주 KCC가 남자 프로농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 대어로 꼽히던 포워드 이승현(30)과 가드 허웅(29)을 계약기간 5년, 보수 총액 7억 5000만원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전창진 프로농구 전주KCC 감독(가운데)과 이승현(왼쪽), 허웅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KCC본사에서 열린 '전주 KCC 이지스 입단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C는 24일 서울 서초구 KCC 본사에서 고양 오리온(현 데이원자산운용)에서 이적한 이승현과 원주 DB 출신 허웅의 입단식 겸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공개했다. 두 선수는 계약 기간 5년에 보수 총액 7억 5000만원(연봉 5억 5000만원, 인센티브 2억원)이라는 동일한 조건에 KCC와 계약했다.

한 살 차이인 이승현과 허웅은 용산중, 용산고를 거쳐 함께 상무에서 이미 호흡을 맞춰본 사이다. 이승현은 “FA 협상 기간에 감독님과 미팅 자리에서 제가 감독님께 웅이랑 꼭 뛰어보고 싶다고 요청을 드려 (동반 입단이) 성사가 됐는데, 그 부분이 저에겐 제일 큰 복인 것 같다”며 허웅과 한솥밥을 먹게 된 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감독님이 제가 오면 우승의 마지막 퍼즐이 될 거라 말씀해주셨다. 저와 웅이가 오면 어떤 패턴 플레이를 할 수 있을지를 다 준비해놓으셨다는 말에 마음이 갔던 것 같다”고 했다.

첫 FA를 맞아 고민이 많던 허웅을 KCC로 이끈 것도 이승현이었다. 이승현은 “제가 웅이에게 계속 전화를 해서 ‘같이 뛰자. 돈은 우리가 우승해서 많이 벌면 된다’고 했다. 웅이가 오면 혼자 오는 것보다 더 자신있게 플레이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말했다”고 했다. 허웅은 “농구하면서 FA는 몇번 오지 않는 기회라 많이 생각했다. 하지만 돈보다는 좋은 환경에서 승현이 형과 함께 뛸 수 있다는 점에 끌려 KCC에 오게 됐다”며 “선수로서 무엇보다 우승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고 했다.

앞서 허웅의 아버지인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이 데이원자산운용의 구단 최고 책임자로 임명되자 허웅이 아버지와 한배를 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허웅은 “데이원은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다. 아버지와 같은 팀이 되면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다고 생각해서 아예 고려하지 않았다”며 “아버지도 KCC에 가면 제가 좋은 환경에서 농구를 할 수 있을 거라고 긍정적으로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KCC는 아버지와 연결된 부분도 많아서 좋은 추억이 있는 팀인데, 좋은 형(이승현)과 같이 와서 더 기쁘다”며 “함께 잘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허재 전 감독은 지난 2005년부터 10년 간 KCC 지휘봉을 잡았었다.

KCC는 2021-2022 시즌을 10팀 중 9위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리그 최정상 포워드로 평가받는 이승현을 영입하면서 약점으로 꼽히던 파워 포워드 포지션과 수비를 보강했다. 여기에 지난 시즌 한 경기 평균 16.7득점 4.2어시스트로 커리어하이를 찍은 스타 플레이어 허웅을 영입하며 단숨에 우승 전력으로 발돋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리그 정상급 선수를 둘이나 품에 안게 된 전창진 감독은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전 감독은 “이승현 선수가 저희 팀의 취약 포지션을 메워줄 거라 기대한다. 허웅 선수는 어릴 때부터 데려오고 싶었던 선수인데 지금이라도 만나게 돼 기쁘다”며 “두 선수가 합류하면서 기존 후배들이 보고 배우면서 시너지도 많이 날 것 같다. 성적도 책임질 수 있는 선수들이다. 감독으로서 너무 기쁘고 구단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남지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