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범죄도시2' 마동석→손석구, 400만 돌파에 손편지 화답 "4랑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영화의 유의미한 흥행…개봉 일주일 만에 400만 관객 돌파

더팩트

배우 마동석부터 손석구까지 영화 '범죄도시2'의 주역들이 400만 관객 돌파에 화답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범죄도시2'가 4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의 누적 관객수는 개봉 7일째인 24일 기준으로 4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2020년부터 2022년 개봉작 통틀어 가장 빠른 속도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2021)이 개봉 11일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2022)가 개봉 9일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2020)가 개봉 18일째에 돌파한 기록을 모두 가뿐히 뛰어넘었다. 지난 2019년에 개봉한 '백두산' 이후 500만 이상 돌파한 한국 흥행 영화가 없었던 만큼, '범죄도시2'의 기록은 의미가 남다르다.

400만 관객 돌파 흥행 신기록을 쓴 영화 '범죄도시2' 팀은 많은 사랑을 보내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마동석 손석구 최귀화 박지환 허동원 하준 정재광 김찬형 차우진 등 주요 배우들은 손편지까지 직접 작성해 인증샷을 남겼다.

먼저 마동석은 압도적인 비주얼과 함께 "400만 돌파 감사하다"고 인사했고, '최강 빌런' 강해상 역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모으고 있는 손석구는 "'범죄도시2' 400만. 관객 여러분 한 분 한 분 모두 4랑한다"며 센스 있는 인사를 전했다.

다른 배우들 역시 "400만이라니. 500만, 600만 나만 따라와" "400만 돌파. 뜨거운 사랑 진심으로 감사하다" 등 각자만의 스타일로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화답했다.

연일 흥행 신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는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