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종혁 “대학생 된 큰아들 탁수와 소주 10병 마셔” (떡볶이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떡볶이집 그 오빠’ 이종혁이 아들 탁수와의 술자리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연기할 때 행복한 배우이자 최고의 남편, 아빠인 이종혁이 출격한다. 이종혁의 다양한 인생 스토리가 펼쳐지는 가운데 그중에서도 언제나 웃음이 끊이지 않는 이종혁 가족의 이야기가 시청자에게도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 이종혁의 새 직업이 공개된다. 바로 준수의 매니저라는 것. 실제로 최근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준수가 출연했을 때, 이종혁이 함께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종혁은 “우리 회사 매니저에게 부탁하는 것도 한두 번이지. 부탁할 수 없는 일 아닌가”라고 답한다.

또 이종혁은 연기자를 꿈꾸고 있는 첫째 아들 탁수와의 일화도 공개한다. 탁수가 연기를 잘하는 것 같냐는 물음에 이종혁은 “아직은…”이라면서 “탁수가 연기하다가 머리가 찢어진 적이 있다. 그래서 내가 연기를 힘으로 하지 말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유쾌하게 말했지만, 말속에 아들 탁수에 대한 애정이 가득해 훈훈함을 안긴다.

이어 이종혁은 스무 살이 넘은 탁수와 술 한잔 할 때가 있다고 밝힌다. 이종혁은 “한 번은 탁수와 소주 10병을 먹었다. 그거 다 먹고 또 모자라서 막걸리도 먹었다”라고 말한 뒤 술 취한 부자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한편 친구 같은 아빠 이종혁을 보며 오빠 1호 지석진이 “부럽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지석진이 이종혁에게 부럽다고 한 이유가 무엇일까. 친구 같은 아빠 이종혁이 들려주는 탁수X준수 형제의 포복절도 에피소드는 무엇일까. 이 모든 것은 2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