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제 침체' 불안감에 세계 50대 부호 자산 올들어 712조원 급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주식시장 침체로 인해 올해 들어서만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부호 50명의 자산 5630억달러(약 712조원)가 날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 = 주식시장 침체로 인해 올해 들어서만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부호 50명의 자산 5630억달러(약 712조원)가 날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전날까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50대 부자의 올해 자산이 크게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경제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하게 얼어붙었고, 이에 따른 주식시장의 하락세 여파를 부호들도 피해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나 하락했으며 미국의 중대형 기업 중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8% 떨어졌다. 가상화폐 시장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50대 부호들 가운데 바이낸스 설립자인 중국계 캐나다인 창펑자오의 자산이 올해 들어 809억달러(약 102조3000억원) 줄어들며 가장 많은 감소액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보유 자산액이 129억달러로 급감하며 부호 순위도 50위 바깥인 113위로 밀려났다.

세계 부호 순위 1위인 머스크 CEO도 올해 장부상으로 날린 돈이 691억달러(약 87조원)에 달한다. 그는 현재 2010억달러(약 254조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머스크는 보유한 자산 대부분이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주식이기 때문에 약세장의 타격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세계 부호 2위인 베이조스 창업자의 자산도 611억달러(약 77조원) 감소했다. 그의 현 자산은 1310억달러(약 165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게이츠 창업자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의 자산도 올해 들어 각각 217억달러(약 27조4000억원), 541억달러(약 68조3000억원) 줄어들었다.

반면 ‘투자의 달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은 올해 자산이 12억달러(약 1조5000억원) 늘어나며 초 1100억달러(약 139조원)로 집계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