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천박탈' 이기원 전 계룡시장, 제주서 숨진 채 발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이기원 전 계룡시장 /사진=뉴시스


이기원(70) 전 충남 계룡시장이 제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4일 제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기원 전 계룡시장이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당일 오후 9시쯤 이 전 시장의 아내로부터 "남편이 나간 뒤 돌아오지 않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을 수색하던 중 숨져 있는 이 전 시장을 발견했다.

이 전 시장은 제주에서 한 달 살기를 하려고 지난 20일 가족들과 함께 제주로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지난 23일 오전 "자전거를 타러 나갔다 오겠다"며 숙소를 나선 후 연락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전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앞서 이 전 시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후보로 공천을 받았다가 최근 후보 자격이 박탈됐다.

국민의힘 충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 전 시장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아 벌금형을 받은 것을 밝히지 않은 사실 등을 토대로 공천을 철회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