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원효' 심진화, 보이스피싱 당할 뻔.."갑자기 결제됐다고 해서 당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심진화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개그우먼 심진화가 보이스피싱 당할 뻔 했다.

24일 심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보이스피싱 문자를 캡처해 게재했다. 심진화는 사진과 함께 "갑자기 결제됐다고 해서 당황해서 전화를 했다가 끊었다"라고 했다.

이어 게시물을 수정 후 "정말 나쁜 사람들이네요. 여러분들도 늘 조심하세요. 아놔.. 그 상냥한 목소리 잊혀지지가않네.. 벌 받을 거예요 당신!!!(저는 다행히 금방 끊었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에는 심진화의 카드로 932,000원이 결제됐다고 문자가 온 모습이다. 심진화는 문자를 보고 보이스피싱을 의심해 피해를 입지 않았다.

한편 심진화는 개그맨 김원효와 지난 2011년 9월 결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