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광호·송정애 등 5명 치안정감 승진, 정부 첫 경찰 고위직 인사 단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 경찰청장 추천 없이 단행 '이례적'

5명 중 경찰대 출신 2명, 다양한 입직경로 반영

檢수사권 분리 후, '경찰 통제' 강화 분석 지배적

아시아투데이

정부는 24일 5명의 치안정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송정애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 윤희근 경찰청 경비국장, 우철문 경찰청 수사기획조정관, 김광호 울산경찰청장, 박지영 전남경찰청장이다. /제공=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지숙 기자 = 정부는 24일 김광호 울산경찰청장과 박지영 전남경찰청장, 송정애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 우철문 경찰청 수사기획관, 윤희근 경찰청 경비국장 등 5명에 대한 치안정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윤석열정부 출범 14일 만에 단행된 경찰 첫 고위직 인사다. 경찰 서열 2위 계급인 치안정감이 대폭 교체되면서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도 완전히 바뀌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치안정감은 경찰 서열 2위 계급으로 경찰청 차장과 국가수사본부장, 서울·인천·경기남부·부산경찰청장, 경찰대학장 등 총 7명이며 이중 임기가 보장된 보직은 국가수사본부장뿐이다. 국가수사본부장 등 두 자리를 제외하고 치안정감 7명 중 5명을 교체한 것이다.

경찰청장은 7명의 치안정감 가운데 1명이 임명되기 때문에 치안정감은 곧 차기 경찰청장 후보자이기도 하다.

특히 총경 이상 경찰 고위직 인사는 경찰공무원법에 따라 경찰청장이나 해양경찰청장의 추천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의 제청으로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임용한다. 때문에 보통 새 청장이 취임한 후, 새 청장의 추천을 받아 고위직 인사를 단행하는 것이 전례였다.

하지만 이번 치안정감 인사는 이례적으로 현 김창룡 경찰청장이 오는 7월 2년 임기를 마치는 것에 앞서 단행됐다. 후임 총장이 오기도 전에 인사가 단행돼 결국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 통과의 ‘후폭풍’으로 검찰출신 대통령인 윤석열정부가 ‘경찰 견제’에 나선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또한 승진한 5명의 치안정감 중 2명만 경찰대 출신이다. 경찰고위직 인사는 그동안 경찰대 출신들이 강세를 보였다. 이번 인사에서 순경·간부후보·고시 출신 등 다양한 입직경로를 거친 이들이 치안정감으로 올랐다. 입직경로의 다양성을 반영한 인사라는 평가도 나오지만, 검경 수사권 조정 국면에서 목소리를 냈던 경찰대 출신들을 견제하는 동시에 검찰 수사권 분리 후 경찰 통제를 강화하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이 임기를 채우고 승진한 인사들이 보직을 맡게 되면 치안정감 중 경찰대 출신은 3명 또는 4명으로 지금보다 줄어들게 된다.

승진된 치안정감 중 유일한 여성인 송 기획관은 대전 출신으로 1981년 순경으로 입직했다. 윤 국장은 청주 출신으로 경찰대 7기이며 우 기획조정관은 김천 출신으로 경찰대 7기다. 김 청장은 울산 출신으로 행시 35회 합격 후 2004년 특채로 경찰이 됐다. 박 청장은 광주 출신으로 간부후보 41기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