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그랬듯, 동료들도 'SON' 밀어줬다…이게 월드클래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영국 현지 언론은 손흥민에 대해 '보기 드물게 이타적인 월드 클래스 공격수'라 분석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자기중심적이지 않으면서도 월드클래스의 반열에 오른, 매우 드문 부류의 공격수다. 그가 빅 클럽으로 가는 대신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뛰는 건 특유의 겸손한 성격 덕분이다. 구단이 이런 상황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길 바란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에 대해 영국 현지 언론의 관심도 뜨겁다. 장점과 매력에 대한 주목 포인트는 제각각이지만, 공통의 키워드는 ‘자신보다 팀과 동료를 앞세우는 성격’과 ‘월드클래스 반열에 오른 실력’이다.

중앙일보

개인기록에 집착하지 않는 손흥민은 동료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선수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4일 손흥민을 ‘이타적인 월드클래스’로 분류했다. “단 하나의 페널티킥도 없이 올 시즌 터뜨린 23골을 100% 필드골로 채운 배경에는 항상 팀을 앞세우는 손흥민만의 캐릭터가 녹아 있다”면서 “토트넘 선수단 내에서 손흥민을 비판하는 선수는 찾아볼 수 없다. 사실 손흥민이 조금만 더 자기중심적인 성격이라면 토트넘에 남아 있지도 않을 것”이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올 시즌 손흥민은 86회의 슈팅으로 23골을 몰아넣었다. 막판까지 득점왕 타이틀을 놓고 경쟁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139회)의 3분의 2 수준이다. 득점왕에 오르기 위해 슈팅을 난사하는 대신 팀플레이에 철저히 주력했다는 증거다.

중앙일보

손흥민이 시즌 23호골을 터뜨리며 득점 선두에 오르자 동료들이 본인 못지 않게 기뻐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3일 노리치시티와 최종전에서 팀 동료들이 경기 도중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제공하기 위해 패스를 몰아준 장면 또한 늘 팀을 앞세운 손흥민에 대한 친밀감과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중지 선은 손흥민에 대해 ‘톱 클래스 실력을 갖추고도 너무 겸손해 손해를 보는 타입’이라는 분석과 함께 주급을 예로 들었다. “매주 20만 파운드(3억2000만원)라는 액수에 대해 토트넘 구단 입장에선 충분하다 느낄지 모른다”면서 “하지만 객관적인 관점에서 경기력에 비해 부족하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짚었다. 손흥민이 ‘연봉을 올려주지 않으면 떠나겠다’는 등 잡음을 일으키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의 시선이 오직 팀과 승리에 모아져 있기 때문”이라 진단했다.

데일리메일은 “항상 겸손한 손흥민을 보며 ‘야망이 부족한 선수’라 단정지어선 곤란하다. 그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나서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길 원한다”면서 “손흥민이 당장 토트넘을 떠나지 않는 이유는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과 동행하는 게 ‘올바른 방향’이라는 확신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앙일보

손흥민은 아시아인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새 역사를 썼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타적인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파워 랭킹을 압도적 1위로 마감하며 자신의 시대 개막을 알렸다. 총점 8만1031점으로 2위 살라(7만4336점)와 3위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7만1973점)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BBC와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프리미어리그 시즌 베스트11’에도 나란히 베스트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BBC 해설위원 가스 크룩은 “지난해 여름 맨체스터 시티 이적이 무산돼 해리 케인이 토라져 있을 때 팀을 지탱한 인물은 손흥민이었다”면서 “그는 시즌 내내 기복 없이 뛰어났다. 그가 골든 부트(프리미어리그 득점상)를 품에 안은 건 지극히 적절하고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칭찬했다.

‘손흥민 효과’ 덕분에 토트넘은 성적뿐만 아니라 수입도 대폭 끌어올릴 전망이다. 선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은 토트넘이 다음 시즌 최대 1억1000만 파운드(1750억원)의 수입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5위로 유로파리그에 나설 아스널은 최대 수입이 3500만 파운드(560억원)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4위 싸움에서 토트넘이 승리한 게 손흥민 혼자만의 공은 아니지만, 팀을 우선하는 골잡이와 그를 지지하고 의지하는 동료들이 함께 만들어 낸 결과물인 것은 분명하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