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녀2' 신시아 "1408:1 경쟁률 뚫은 소감? 얼떨떨…행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녀2’ 신시아가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마녀 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전 영화 ‘마녀2’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된 가운데, 박훈정 감독과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가 참석했다.

이날 신시아는 “처음에는 진짜 믿기지 않고 많이 얼떨떨 했다. 이제 질문을 해주니까 실감이 나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믿기지 않아 멍하다가 갑자기 실감 나면서 행복하고 영광이었다”고 고백했다.

2018년 개봉해 약 318만 관객을 모은 ‘마녀’의 후속작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로, 6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NEW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