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득점왕'에 中대사관 "아시아 자랑"…축하글 두번 올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 "이게 바로 '축신'" 환호

JTBC

축구선수 손흥민.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선수 손흥민(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을 차지한 가운데, 주한 중국대사관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두 차례나 축하 글을 올렸습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이 전해진 어제(23일) 공식 페이스북에 "손흥민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슈를 수상한 것을 축하한다. 이는 아시아인의 자랑"이라며 "다음 시즌에서 만나요! 손흥민 선수가 더 좋은 기록을 내길 기대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JTBC

〈사진=주한중국대사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연이어 다른 글을 올리고 중국 네티즌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대사관은 "중국의 축구 팬들도 손흥민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슈 수상에 기뻐하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대사관이 공개한 중국 네티즌의 반응은 "존경과 찬사 이외 다른 말이 떠오르지 않는다" "아시아인들도 축구 잘할 수 있다" "이게 바로 '축신(축구의 신)'이다" "페널티킥 없는 순도 높은 득점을 했다" 등이었습니다.

중국신문망 등 중국 매체 역시 "손흥민이 역사를 새롭게 썼다" "손흥민이 왼발로 12골, 오른발 11골을 기록했고, EPL 역사상 한 시즌에 페널티킥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10번째 선수가 됐다"며 손흥민의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습니다.

JTBC

〈사진=주한중국대사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습니다.

멀티 골로 리그 22·23호 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손흥민은 경기 뒤 골든 부츠를 들고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안에 있다"며 "믿을 수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JTBC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연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