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부총리 "EU, 며칠 내 러시아 원유 수입 금지…국제유가 상한선 설정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독일 동부 스페르가우 인근의 정유 공장.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유럽연합이 며칠 안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할 것이라고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하벡 부총리는 이날 자국 방송에서 “EU 회원국들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금수 방안에 수일 내로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벡 부총리는 다만 금수 조치가 당장 크렘린궁을 약화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3월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로 글로벌 유가가 상승하면서 러시아는 적은 양을 팔면서도 더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벡 부총리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와 미국은 국제 유가 상한선을 설정하자고 제안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하벡 부총리는 전했다.

하벡 부총리는 “분명 이례적인 조치이지만 지금은 이례적 시기”라며 “많은 국가가 참여해야만 효과를 낼 것이며 그것이 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벡 부총리는 “분명 이례적인 조치이지만 지금의 시기 또한 이례적”이라며 “많은 국가가 참여해야만 효과를 낼 것이며 그것이 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