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원석 檢총장 직무대리 "검사들, 중립·공정성 갖춰 수사할 것으로 믿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현안 수사 아직 파악 안 돼… '합수단' 추가 설치, 계획된 것 없어"

아시아경제

이원석 신임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경준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중립성과 공정성 잘 갖춰서 수사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 직무대리는 2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출근길에 수사지휘 방침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선 청에 검사장들이 다 계시고 수사팀이 있기 때문에, 정성과 전력을 다해서 수사할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다.

이어 "중요한 현안에 대해선 아직 전혀 파악이 안 됐고 보고도 못 받은 상황이라 차차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검찰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수사 ▲월성 원전 관련 의혹 사건 등을 수사하고 있다.

형사소송법·검찰청법을 개정한 이른바 ‘검수완박법’과 관련한 권한쟁의심판에 대해선 "아직 하지 않았고, 보고받지도 못 했다"고 말했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와 관련해 전날 첫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서는 "지방선거는 공정성과 중립성을 갖춘 수사를 해야 한다고 판단해 지시를 급하게 내리게 됐다"며 "일선에서 비상근무를 하는 상황이라 적절한 선에서 수사를 잘해 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 ‘중점 검찰청’에 합동수사단을 추가 설치하는 방안과 관련해선 "지정된 중점검찰청이라든지 상황을 보고 원활하게 활성화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라며 "전국청의 상황을 보고 앞으로 보고받을 계획이고, 계획된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허경준 기자 kj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