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인 줄 알았는데’ 손흥민, “살라가 넣었다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리그 최종전에서 노리치 시티 외에 또 다른 경쟁자와 싸웠다. 바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아스널의 추격을 따돌리고 3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리그 23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등극했다. 아시아인 최초의 PL 득점왕 타이틀이다.

시즌 내내 꾸준함을 보인 손흥민은 막판에 접어들수록 놀라운 득점 일지를 썼다. 여기에 살라의 골 침묵이 더해지며 득점왕 구도가 2파전으로 압축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손흥민과 득점 선두 살라의 차이는 한 골. 어떤 일이든 벌어질 수 있었다.

상황은 손흥민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부상에서 복귀한 살라가 벤치를 지켰고 손흥민은 선발 출전했다. 여기에 토트넘이 일찌감치 승기를 잡으며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번번이 득점 기회를 놓쳤던 손흥민이 갈증을 해소했다. 후반 25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살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5분 뒤에는 전매특허 감아 차기로 득점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토트넘 팀 동료들은 손흥민을 번쩍 들어 올렸고 그 역시 포효하며 득점왕 등극을 예감했다.

단독 득점왕이 눈앞에 왔지만 살라는 쉽게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교체 투입된 뒤 한 골을 추가하며 공동 득점왕으로 마무리했다.

경기 전 득점왕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한 손흥민이지만 승기를 잡고 2골이나 넣은 상황에선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손흥민이 2골을 넣으며 살라를 밀어냈다. 하지만 잠시 후 경기장에는 살라의 득점 소식이 빠르게 퍼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영상과 함께 “손흥민이 ‘살라가 골 넣었어?’라고 물으며 상황을 확인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단독 타이틀은 놓쳤지만, 의미가 퇴색되는 건 아니다. 오히려 페널티킥으로 5골을 넣은 살라에 비해 23골 전부를 필드골로 채운 손흥민의 순도가 더 인정받고 있다.

손흥민은 “팀 동료들이 시즌 내내 도와줬다. 믿기지 않고 정말 감격스럽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는데 지금 내 손에 득점왕 트로피가 있다”라며 득점왕 등극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