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무역수지 3개월 연속 적자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무역수지가 48억 27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고 관세청이 밝혔습니다.

수출액이 늘었지만 수입액이 더 많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수입 원자재값이 크게 오른 영향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이달 말까지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석 달 연속 무역수지 적자가 불가피한데, 지금까지 석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사례는 금융위기 때인 2008년 9월 이후 14년간 없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