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남친에게서 떨어져"…'양다리가 부른 대참사', 20대女 살해한 30대 미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20대 여성 사이클 선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

연방 수사국은 30대 여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수배령을 내렸다.

CNN방송은 23일(현지시간) 미국 연방보안관실(USMS)이 사이클 선수 애나 모라이어 윌슨(25)을 총격 살해한 혐의로 케이틀린 마리 암스트롱(34)을 지명수배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이번 사건이 삼각 관계에 의한 총기 사건으로 보고 있다.

희생자와 용의자가 남자 사이클선수 1명과 사귀었는데 이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는 것이다.

CNN에 따르면 윌슨은 지난 11일 사이클 경기를 앞두고 텍사스주 오시틴에서 총에 맞아 숨진채 발견됐다.

USMS가 법원에 제출한 암스트롱 체포 영장에 따르면 프로 사이클선수 콜린 스트리클런드는 희생자 윌슨, 용의자 암스트롱과 '양다리' 교제를 했다.

스트리클런드는 이 때문에 원래 여자친구인 암스트롱과 헤어졌지만 최근 화해했다. 그러나 그는 윌슨과의 교제를 이어갔고 이 와중에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CNN은 암스트롱이 자신의 남자친구와 교제한 윌슨을 질투한 것이 잠재적인 살인 동기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총격 사건 당일 스트리클런드는 윌슨과 함께 수영하고 저녁 식사를 했다. 사건 현장 인근에서는 암스트롱 차량이 목격됐고 수사 당국은 그가 윌슨에게 여러 차례 연락해 스트리클런드에게서 떨어져 있으라고 경고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스트리클런드는 윌슨과 교제하고 있다는 것을 암스트롱에게 숨기기 위해 휴대폰 문자를 삭제한 적이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총격 사망한 윌슨은 올해 미국 오프로드 사이클 경주에서 10차례 우승했다. 사이클 전문 매체들은 그가 떠오르는 스타였다고 보도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