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왜 지X이야"…장윤정, ♥도경완에 욕설→"남편, 방송 속 모습 전부 아냐" ('안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경완 모닝 백허그에 장윤정 "왜 지X이야!"
장윤정 "도경완, 남자답고 리더십 있어…방송 모습 전부 아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안다행'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의 백허그에 욕설을 쏟아내며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이튿날 이야기가 펼쳐졌다. ‘빽토커’로는 홍현희, 제이쓴이 나섰다.

이날 먼저 일어난 도경완은 "장윤정은 과분하고 고마운 존재, 놓칠 수 없는 배우자"라며 모닝 백허그를 시도했지, 장윤정은 "왜 지X이야"라며 현실 아내다운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이 일어날 기미가 안 보이자 결국 홀로 텐트 밖을 나온 도경완은 "자고 일어났더니 먹을 걸 해놨어?"라는 반응을 기대하며 브런치를 준비했다.

그가 준비한 메뉴는 ‘에그인대나무’와 ‘무히또’. 그러나 그는 달결물에 찹쌀가루를 풀고, 무를 세로로 자르는 등 허당스러운 모습을 보였고, 결국 장윤정은 따로 무조림을 만들기 시작했다. 장윤정은 무히또를 먹으면서 표정을 찡그렸고, 에느인대나무에는 “빵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단연 1등은 장윤정표 무조림이었다.
텐아시아

사진=MBC '안다행'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사 후 물이 빠진 틈을 타 본격적인 식재로 구하기에 나섰다. 이날의 목표는 골뱅이. 도경완은 "오늘은 윤정 씨를 덜 움직이게 하겠다"며 호기롭게 나섰다. 이에 장윤정은 "내가 야무지고 돈 잘 벌고 그런 이미지 때문에 당연히 모든 결정은 내가 하는 줄 알겠지만, 경완 씨가 되게 리더십도 있고 남자다움과 엄격함이 있다. 그러니까 내가 결혼을 했다"며 "방송 속 모습이 전부가 아니다. 나를 챙기고 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다"라고 남편을 치켜세웠다.

장윤정이 다음에 또 무인도에 간다면 한 가지로 ‘양념통’을 챙겨가겠다는 말에 도경완이 “나를 데려가야지”라고 섭섭해하자 “자기는 기본 옵션 아니었어?”라고 심쿵 멘트를 날리기도.
텐아시아

사진=MBC '안다행'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골뱅이, 해삼에 이어 꽃게, 노래미까지 수확했다. 도경완은 회를 좋아하는 장윤정을 위해 회 뜨기 도전했고, 서툴지만 맛있는 노래미 회를 완성했다. 장윤정은 "모르는데 공부하고 왔다더라. 회 뜨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영상 찾아보면서 공부했다더라"라고 남편의 노력을 칭찬했다. 도경완이 뜬 회를 맛보고는 "최고"라고 반응했다.

영상을 보던 홍현희는 "다 술안주다. 밥을 안 드신다"며 "언니한테 '술을 364일 마시면서 어떻게 살이 안 찌냐'고 물어봤다. 그런데 밥을 안 먹는다더라"라고 장윤정의 몸매 비결을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처럼 탄수화물을 멀리하는 장윤정이지만, 이날만큼은 꽃게탕에 수제비까지 넣어 먹으며 식사 마무리를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도경완은 “아내는 늘 책임감, 사명감을 안고 산다. 항상 몸 관리에 신경 쓰고 아프지 않게 몸 관리를 한다”며 휴식을 위해 ‘안다행’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에 돌아가서도 짐을 덜어줘야겠다 생각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장윤정도 “남편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다시 올 수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