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용 청탁 의혹" "폭행 기소 유예"…TV 토론 난타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6월 1일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지사 자리를 놓고 김은혜, 김동연 후보가 어제(23일) TV토론에서 한 치의 양보 없이 격돌했습니다. 여야 지도부는 오늘 경기도에서 유세를 펼칩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경기지사 후보 TV 토론에서 민주당 김동연,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1기 신도시 재건축 문제를 놓고 시작부터 신경전을 펼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