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카메라상' 후보 이정재,'헤어질 결심' 본 소감.."감명깊게 봤다"[SS칸리포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첫 연출작 ‘헌트’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배우 겸 감독 이정재. 사진|칸(프랑스)AP연합


[스포츠서울|칸(프랑스)=조현정기자]배우 겸 감독 이정재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했다.

‘황금카메라상’ 수상 후보인 이정재는 23일 오후 6시(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헤어질 결심’의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가 끝난 뒤 “감명 깊게 봤다”고 말하며 미소지었다.

스포츠서울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배우 박해일, 박찬욱 감독, 탕웨이(왼쪽부터)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상영전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사진|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정재는 감독 데뷔작인 ‘헌트’가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지난 19일 자정 성황리에 공개된 뒤 국내외 언론과 인터뷰 일정을 소화한 바 있다. 이번 칸 영화제에 초청된 장편영화 신인 감독에게 수여하는 ‘황금카메라상’(Camera d’or) 수상 후보에 올랐다. 황금카메라상 후보인 감독들은 한 편의 경쟁작을 선정해 관람하는데 이날 상영된 ‘헤어질 결심’으로 정해져 이날 시사회에 참석했다.

‘황금카메라상’은 경쟁 섹션이나 주목할 만한 시선(이상 공식), 감독 주간, 비평가 주간(이상 비공식)을 총망라해 장편 데뷔작으로 칸영화제에 초청된 모든 신인 감독의 영화 중 수상작 한 편을 선정하며 오는 28일 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한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난 뒤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두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수사멜로극이다. 다음달 29일 국내 개봉한다.

hj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