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찬욱 연출의 정점" 칸 첫공개 '헤어질 결심' 쏟아진 외신 호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제75회 칸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경쟁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이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 월드 프리미어 상영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 칸(프랑스)=박세완 park.sewan@joongang.co.kr 〈사진=JTBC엔터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가 기다린 거장의 컴백이다. 박찬욱이 박찬욱 했다.

박찬욱 감독의 6년만 한국 영화 신작이자 제75회 칸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이하 칸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이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된 가운데, 외신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박찬욱 감독이 펼쳐낸 새로운 세계와 연출력에 대한 찬사와 극찬이 가득하다.

먼저 할리우드 리포터는 "한국의 거장 박찬욱 감독이 에로틱 스릴러 '아가씨'로 칸에 불을 붙인 지 6년 만에 완전히 다른 작품으로 돌아왔다. 감미로운 분위기 속 절제된 표면이 내면에 흐르는 관능과 위험의 소용돌이를 드러낸다"며 "억지 없는 유머, 황홀한 영상, 압도적인 성숙함을 통해 강력한 사랑과 감정적 조작으로 술에 취하게 만든다"고 평했다.

이어 "박해일은 캐릭터의 엄중한 사명감과 통제할 수 없는 마음의 힘 사이의 매력을 전달하는 반면, 탕웨이는 결말까지 그녀의 캐릭터에 대해 계속 추측하게 만든다"며 "무엇보다 장엄한 물리적 환경의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방파제 도로 끝을 향한 한 오버헤드 샷은 절대적으로 충격적이다"고 강조했다.

버라이어티는 "박찬욱 감독은 칸 경쟁부문 타이틀이 증명하듯, 우아하고 반짝이는 단서의 흔적들로 우리를 다시 빛 속으로 이끈다. 깜빡거리며 인도하는 과정은 마법에 가깝다. '기생충'의 세계 정복과 '오징어 게임'의 흥행 이후, 새롭고 숭고한 한국 작품이 여기 있다. 박찬욱 감독이 연출의 정점에서 구현한 이 영화는 플라토닉 이상의 로맨스와 스릴러를 만들어냈다"고 전했다.

인디와이어는 '헤어질 결심'을 "올해의 가장 로맨틱한 영화"로 꼽으며 "미스터리 스릴러는 '아가씨'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로맨스는 그만큼 깊다. 박찬욱 감독은 너무나도 평이한 탐정 이야기를 올해 가장 와일드하고 로맨틱한 영화로 만들어냈다. 박찬욱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며 "특히 끝에는 예상 못한 엄청난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사랑은 평생 갈 수 있지만 그리움은 결코 죽지 않는다"고 표현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이 영화는 박찬욱 감독이 여전히 최고의 정점에 있음을 보여준다. 유혹적인 누아르로 2022년 경쟁부문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 박찬욱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 초기 혹은 전작들에서 보여주던 쇼크 기술을 쓰지 않고도 아주 만족스럽고 잠재적으로 상업적인 스릴러를 완성해냈다", 뉴욕타임스는 "박찬욱 감독이 절정에 오른 느낌이다"며 혀를 내둘렀다.

퍼스트 쇼잉 역시 "'올드보이' 이후 박찬욱 감독 최고작이라 감히 말할 수 있다. 단순 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형사물이 아닌, 세밀한 러브 스토리로 볼 수 있다. 관객들의 마음을 뛰게 하면서 동시에 마지막에는 응원을 부른다. 박찬욱표 '화양연화'다", 넥스트 베스트 픽처는 "박찬욱 감독에게 경외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완벽한 수작이다"고 거들었다.

필름랜드 엠파이어는 "꽉 차고 잘 익은 각본이 인상적이다. 이전보다는 절제했지만 특징적이고 화려한 비주얼 터치도 박찬욱 감독 답다", 슬래시 필름은 "복잡한 플롯이 집중도를 떨어뜨리게 만드는 감이 있지만 그럼에도 인상적이고, 편집은 환상적이다. 박찬욱 감독은 다시 한 번 완벽한 연출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다만 데드라인은 "박찬욱 감독의 전작들에 비해 아주 좋은 영화는 아니다. 타임라인이 필요할 정도다. 반전도 기대에는 못 미치고 결말은 평이하다"고 아쉬움 섞인 반응도 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시간 18분에 달하는 러닝타임을 끝까지 지켜보는 데는 무리가 없다. 배우들의 힘이 크다"는 좋은 점도 함께 어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박찬욱 감독의 새로운 세계를 확인할 수 있는 수사멜로극으로, 국내에서는 내달 29일 개봉을 준비 중이다.

칸(프랑스)=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