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헤어져"..'김준호♥' 김지민, 공개 열애 1달만 이별 선언→"농담으로라도 말하지 마"[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개그맨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아슬아슬한 감정 줄타기를 시작했다.

지난 23일 오후 김준호는 유튜브 채널 '얼간김준호'에 '광고회사를 설립하고 말았습니다.. (쌉기획 EP1.)'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김준호는 "모든 걸 광고해주고 모든 걸 홍보해주는 쌉기획이다. 언제든지 우리에게 제안해주면 모든 걸 홍보해주고, 모든 걸 광고해준다"라며 '쌉기획'을 오픈한 이유를 설명했다. '쌉기획'의 직원은 현재 김준호와 공개 열애 중인 김지민과 권재관.

김지민은 '쌉기획' 대표가 김준호라는 사실이 마음에 안 들었는지 "본인 채널이라고 해서 본인이 대표인 콘셉트는 좋아해주지 않는다. 요즘은 여자 사장이 트렌드다. 이 자리가 누가 더 잘 어울리는지 봐라"라며 김준호의 자리를 위협했다. 권재관 또한 "신선하다. 누가 형만 나오면 좋아하냐"라며 돌직구를 날리기도.

특히 김지민은 "솔직히 안 부끄럽냐. '쌉기획'은 내가 만든 거다. 제목 자체를 내가 만들었고, 아이디어도 내가 내서 '언젠가 모든 게 쌉가능하다'라는 걸 해보고 싶다고 아이디어를 냈었다"라며 '쌉기획'의 원조를 본인이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행동한 게 누굽니까. 나 아닙니까. 대표가 다 만든거죠"라며 기세등등한 태도를 드러냈다. 이에 권재관은 "개콘 때도 그랬었다. 아이디어를 누가 내면 그걸 가져다가 휘뚜루마뚜루 자기 것처럼 싹 포장을 했다"며 김준호의 과거를 폭로했고, 김지민도 "뭔가 아이디어 도둑놈?"이라고 털어놨다.

OSEN

김준호는 '쌉기획' 내 호칭 정리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김지민은 "획기적으로 사원을 이사님이라 부르고, 대표를 대리라 부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라고 꾸짖었고, 김지민은 "말 되는 소리를 해봐"라며 김준호를 째려봤다.

두 사람의 신경전에 당황한 권재관은 "이 둘의 싸움이 애매하다. 거진 뭐 진짜 비슷하게 한 번씩 싸우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아 이것도 굉장히 재밌다'라고 생각했다"며 어쩔 줄 몰라 했고, 김지민은 김준호를 향해 "나 심기 건드리지 마"라고 이야기했다. 김준호는 "회사 내에서 이렇게 연애 관계하는 거 되게 싫어한다. 회의하다가 째려보는 거 안 좋은 것 같다. 난 대표고 당신은 이사야"라고 전했다.

결국 '쌉기획' 김준호는 "아예 욕으로 부를까? '야 이 XX야' 이렇게?"라고 폭탄 발언했다. 권재관은 "오 그거 재밌는데요?"라며 호의적인 반응을 내비쳤고, 김지민은 "그럼 나는?"이라고 물었다. 하지만 김준호가 "야 이 X아"라고 이야기하자 김지민은 "미친 거 아니야?"라며 분노했다.

'쌉기획' 김준호는 "광고 회사에서는 특이하게 가야 된다. 우리가 대기업 쫓아갈 일 있냐?"며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자 김지민은 "알았어 이 XX야"라고 맞받아쳤고, 권재관 역시 "그래 이 XX야. 맘대로 해라 이 XX야"라고 했다.

결국 다시 제정신을 차린 김준호는 "아무리 유튜브라도 선은 지키면서 해야지. 이건 누가 대표인지 누가 이사인지 누가 사원인지. 불쾌한 멘트들이 많았는데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하는 거다"면서 "'XX야'는 안 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OSEN

김준호는 '쌉기획'의 첫 번째 광고주로 한 브랜드 업체 관계자를 불렀다. 그러던 중 김준호는 해당 브랜드 담당이 아닌 다른 업체명을 실수로 이야기했고, 이를 들은 김지민은 들고 있던 펜을 집어 던지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며 "진짜 왜 이러는 거야. 헤어져"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지민아 이런 건 기사 나간다. 농담으로라도 말하지 마라"라며 웃었고, 권재관은 "난 너의 의견을 존중한다. 난 지민이가 잘됐으면 좋겠다. 지민이가 어차피 '김준호'라는 사람을 더 잘 안다. 근데도 지민이가 그걸 다 안고 사는 거니까 난 그거에 대해서 '지민이도 고생이 많구나'라고 생각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김준호와 김지민은 지난달 3일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이자, 같은 소속사 식구인 김준호, 김지민 씨가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은 최근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 김준호 씨가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김지민 씨의 위로가 큰 힘이 되었고,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던 두 사람은 선후배 사이로 관계를 이어오다 얼마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됐다"며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유튜브 '얼간김준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