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득점왕' 손흥민, 너란 남자는 정말..."저 아니에요. 모두가 MVP입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은 이번에도 자신보다는 팀 동료들을 먼저 챙겼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승점 71점이 된 토트넘은 시즌을 4위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와의 득점왕 경쟁을 의식한 탓인지 초반 경기력이 썩 좋지 못했다. 결정적인 득점 기회도 2차례나 날렸다. 후반 25분 일대일 기회가 골키퍼에 막히자 해탈한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과 동료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리그 22호골을 터트렸다. 부담을 덜어낸 손흥민은 후반 30분 손흥민다운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리그 23호골 고지에 올랐다. 손흥민은 EPL과 아시아, 대한민국 축구 역사를 다시 쓰면서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후 토트넘 공식 SNS은 경기 MVP를 가리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layer Of The Match) 후보 4명을 발표했다. 2골을 기록한 손흥민과 함께 로드리고 벤탄쿠르,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후보에 올랐다.

팬들의 투표 결과 경기 MVP는 손흥민이었다. 이에 토트넘은 공식 SNS를 통해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흥민의 사진과 함께 해당 사실을 발표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를 부정했다.

손흥민은 "내가 아니다. 모든 선수들이 MVP였다"는 겸손한 댓글을 남겼다. 손흥민의 겸손함을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손흥민의 댓글은 고정 댓글이 됐고, 수많은 토트넘 팬들이 '좋아요'를 눌렀다. 또한 팬들은 "정말로 겸손하다", "손흥민 사랑한다", "인성까지 완벽하다"는 댓글을 남기며 환호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득점왕 달성 직후 인터뷰에서 "내 동료들, 팬들 그리고 코칭 스태프, 나를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자신보다는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개인 SNS를 통해서는 "이 기회를 빌어 한국 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런던까지 와주시고 또 새벽에 TV를 보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로 인해 팬분들이 하루의 시작이 즐거울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며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